제품 정보로 건너뛰기
1 44

우아한 A110 펜던트 조명은 독특한 모양(20세기 초 독일의 '막대형' 수류탄을 연상시킴)으로 인해 "수류탄"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원래 1952년 핀란드 엔지니어 협회를 위해 설계된 Alvar Aalto 건물용으로 제작된 A110 Light는 Alvar Aalto 의 시그니처 유선형 미학을 특징으로 합니다. 래커 처리된 강철 전등갓과 황동 내부 링으로 구성된 A110 수류탄 펜던트 조명은 위쪽과 아래쪽 모두 따뜻한 반사광을 제공합니다.

A110은 직간접 조명을 모두 천장에 투사하며, 전등갓 하단에 있는 천공된 내부 링은 펜던트 주변에 후광 효과를 만들어 눈부심을 줄여줍니다. 펜던트를 테이블 위에 단독으로 놓거나 여러 줄로 배열하여 아늑한 분위기와 아이코닉한 아름다움을 연출해보세요.

A110 수류탄 펜던트 조명

A110 수류탄 펜던트 조명

by Artek

정가 ₩612,000 KRW
정가 ₩720,000 KRW 할인가 ₩612,000 KRW
할인
in stock and ready to ship
Made to Order for you in 3-4 weeks
전체 세부 정보 보기

Reasons to shop with us

‘Made to Order’ products are ordered in from the manufacturer on the customers request and are considered a bespoke product - special terms and conditions apply. Production (lead) times stated above are an estimate only and do not include transit times from the supplier, or the time taken to deliver to you.

In stock items are available for immediate dispatch from our London-based warehouse. The daily cut-off time is 12:00 am for same day shipping, orders placed in the afternoon will be shipped the following day. Please refer to inventory levels above for live stock availability.

Technical Information

Dimensions:-
Width: 16 cm, Height: 44 cm, Cable Length: 250 cm

Light Source - E27 (bulb not included)
Power - Maximum 9W (compact fluorescent), 40W (incandescent)
Voltage - 220-240V
IP Rating - 20
Nominal Frequency - 50-60 Hz
Appliance Classes - Class II
This luminaire is compatible with bulbs of the energy classes: A to G.

Made in: China 

Materials/Construction

Shade and ring - Powder coated steel, brass plated steel.
Cable - Plastic.

Product Downloads

우아한 A110 펜던트 조명은 독특한 모양(20세기 초 독일의 '막대형' 수류탄을 연상시킴)으로 인해 "수류탄"이라는 별명을 얻었습니다. 원래 1952년 핀란드 엔지니어 협회를 위해 설계된 Alvar Aalto 건물용으로 제작된 A110 Light는 Alvar Aalto 의 시그니처 유선형 미학을 특징으로 합니다. 래커 처리된 강철 전등갓과 황동 내부 링으로 구성된 A110 수류탄 펜던트 조명은 위쪽과 아래쪽 모두 따뜻한 반사광을 제공합니다.

A110은 직간접 조명을 모두 천장에 투사하며, 전등갓 하단에 있는 천공된 내부 링은 펜던트 주변에 후광 효과를 만들어 눈부심을 줄여줍니다. 펜던트를 테이블 위에 단독으로 놓거나 여러 줄로 배열하여 아늑한 분위기와 아이코닉한 아름다움을 연출해보세요.

우리도 제안해도 될까요?

    Customer Reviews

    Be the first to write a review
    0%
    (0)
    0%
    (0)
    0%
    (0)
    0%
    (0)
    0%
    (0)